요즘 같은 고 스펙 시대에 일, 영어, 여행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워킹홀리데이는 스펙을 쌓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일 뿐만 아니라 청년 시기에만 도전할 수 있는 특권이 아닐까 싶습니다. 겨울방학을 앞두고 워킹홀리데이에 관심을 가지고 계시는 대학생도 많을텐데요. 해외국가에서 원어민들과 함께 일할 수 있다는 막연한 동경과 설렘에 아무런 준비 없이 떠난다면 자칫 타지에서 돈과 시간을 낭비할 수도 있겠죠? 지금부터 한솔그룹 블로그에서 워킹홀리데이에 대해 샅샅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워킹홀리데이란? 



워킹홀리데이는 체결 국가 및 지역 청년(만18~30세)들에게 해당 국가 및 지역에서 최장 1년 동안 체류하면서 관광, 취업, 어학연수 등을 병행하며 현지의 언어와 문화를 접할 수 있게 허가하는 비자입니다. 매년 4만 명이 넘는 청년들이 워킹홀리데이를 떠나고 있고 외교부에서도 더 많은 청년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워킹홀리데이, 어디로 떠나지? 국가별 특징 및 준비사항 


워킹홀리데이를 가기로 결심했다면 우선 어떤 나라로 떠날지 정해야 그에 따른 철저한 준비를 할 수 있겠죠? 현재 우리나라는 20개 국가와 워킹홀리데이 협정을 맺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한국 청년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국가 TOP4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일본)의 특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호주는 우리나라와 가장 먼저 워킹홀리데이 협정을 체결한 국가이며 현재 높은 최저임금, 쿼터 무제한, 간단한 비자 신청, 그리고 연중 모집 기간 때문에 가장 많은 워홀러들이 선호하는 나라입니다. 하지만 어학연수 기간이 4개월로 다른 나라에 비해 짧은 편입니다. 


모집 시기: 수시접수    모집 인원: 제한 없음 

어학연수: 4개월          최저임금: $17.29 (2015년 기준)

캐나다 워킹홀리데이


캐나다는 6개월간의 다양한 어학연수 프로그램과 미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좋은 위치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국가입니다. 또한, 2010년 동계 장애인 올림픽을 계기로 4,000명으로 쿼터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다만, 매년 모집시기가 바뀌어서 비교적 비자를 발급받기 어려운 국가입니다. 


모집 시기: 연 2~3회    모집 인원: 4,000명 

어학연수: 6개월           최저임금: $10.22 (2015년 평균 기준)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 


뉴질랜드는 농업이 주요 산업으로 자리 잡고 있어 낙농업, 축산업 등에 참여할 기회가 많고 다른 국가에 비해 물가가 저렴합니다. 1년에 한번 있는 모집기간에 경쟁이 심해 기간에 맞추어 계획적으로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모집 시기: 연 1회    모집 인원: 1,800명 

어학연수: 6개월      최저임금: $14.24 (2014년 기준)

일본 워킹홀리데이


영어권 국가들과 비교해 일본은 일본어의 습득이 영어보다 더 쉽다는 점과 최근 한류열풍으로 한국에 대한 이미지의 개선된 점 때문에 서비스와 관광업계에서의 취업이 용이합니다. 또한, 접수 신청 기간도 분기별로 진행되어 비교적 쉽게 신청할 수 있습니다. 


모집 시기: 연 4회 (1, 4, 7, 10월)    모집 인원: 10,000 명 

어학연수: 12개월                            최저임금: 785엔 (2014 하반기 평균)


워킹홀리데이 국가별 정보 더 알아보기 : 외교부 워킹홀리데이 인포센터 (http://whic.mofa.go.kr/)



워킹홀리데이비자 신청 과정은? 


어느 나라로 떠날지 정했다면 가장 첫 번째로 준비해야 할 일은 바로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발급 받는 것입니다. 비자 발급을 위해서는 각 나라의 대사관 혹은 이민성에 신청을 해야하는데 신청 기간과 절차 또한 국가별로 다르기 때문에 꼼꼼한 확인과 준비가 필요합니다. 구비서류나 신청 기간을 놓쳐서 못 가게 되는 불상사는 없어야겠죠?



 호주

  • 비자신청비용: AU $440
  • 비자신청과정:
    호주 이민성 웹사이트에서 계정 개설 → 항목 체크 및 입력 → 결제 → 헬스폼 출력 → 신체검사  대기 승인

 캐나다

  • 비자신청비용: CAD $150
  • 비자신청과정:
    대사관 CIC공지 → Kompass 선착순 신청 → Kompass 참가비 납부/서류 업로드  조건부 합격레터 받음  MyCIC 서류업로드 및 제출완료

 뉴질랜드

  • 비자신청비용: NZ $165
  • 비자신청과정:
    뉴질랜드 이민성 홈페이지 회원가입  온라인 접수  신체검사 양식 출력  신체검사  비자승인 결과 확인 

 일본

  • 비자신청비용: 없음
  • 비자신청과정:
    신청구비서류 준비  일본 대사관 방문 접수  한달 내에 홈페이지 합격자 공지 


똑똑한 워홀은 다르다! 출국 전 그 밖에 준비해야 할 것들은? 


워킹홀리데이비자 발급과 항공권 구매만 마치고 무작정 떠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타지로 장기간 떠나는 만큼 그 외에도 준비해야 할 것들이 꽤 많습니다. 워킹홀리데이는 준비한 만큼 돈과 시간도 절약하고 얻고 오는 것도 많을 것 같습니다. 무작정 떠나서 고생하지 말고 출국 전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국제운전면허증 발급 

한국처럼 대중교통이 발달하지 않은 나라로 떠난다면 특히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하는 것이 효율적이겠죠? 한국에서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 받거나 한국 운전면허증을 현지 운전면허증으로 교환하는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국제운전면허증은 국내 운전 면허증 소지자라면 누구나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할 수 있으며 제네바 협약 가입국에서만 유효하다고 합니다. 타 국가에서는 자국 국내법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체류국의 면허증 효력 인정 여부를 꼭 확인하세요. 


*제네바 협약국 (워킹홀리데이 협정국 중)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일본, 프랑스, 아일랜드, 스웨덴, 덴마크, 체코, 헝가리, 영국, 오스트리아

보험가입 

가족과 친구들도 없는 타지에서 외국인 신분으로 몸이 아프거나 사고가 난다면 서러운 마음만큼 엄청난 치료비가 부담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보험가입이 필수가 아니더라도 엄청난 금액의 치료비용을 부담하고 싶지 않다면 가입하는 것이 좋겠죠? 또한, 현지에서 병원 검진을 받으려면 비싸기 때문에 사전에 국내에서 진료를 받고 출국하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국제학생증 발급

국제적으로 통일된 학생 신분증으로 해외에서도 각종 숙박, 교통, 문화시설 등 다양한 학생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국제학생증으로 타지에서 각종 할인혜택을 통해 지출을 아껴보는 것은 어떨까요? 국제학생증의 종류에는 크게 ISIC(International Student Identity Card)카드와 ISEC (International Student & Youth Exchange Card)가 있습니다. 



다른 나라에서 일과 여행을 통해 경력도 쌓고, 언어도 배우고, 잊지 못할 추억도 만들 수 있는 워킹홀리데이에 대해 구석구석 알아보았습니다. 이 밖에도 나라별 구직정보, 어학연수 프로그램, 여행 장소 등에 대한 충분한 사전조사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다른 나라의 문화를 존중하고 포용할 수 있는 열린 마음과 도전 정신이 중요하겠죠? 








Posted by 한솔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