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플라스틱 Free 친환경 종이포장재 프로테고 알아보기

INSIDE/한솔 뉴스룸

by 한솔BLOG 2021. 9. 13. 09:39

본문



종이는 일반적으로 내용물과 직접 닿는 1차 포장재로 쓰이지 않습니다. 수분과 산소들이 쉽게 통과해 보존의 효과를 낼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1차 포장재는 플라스틱 필름이나 알루미늄 증착 비닐을 덧대어 만들어집니다. 이러한 포장재들은 섞지 않아 환경에 좋지 않고 재활용도 어렵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한솔제지에서는 오랜 연구 끝에 기존의 제지 기술과 첨단 코팅 기술을 융합해 보다 자연 친화적인 새로운 신소재를 만들어냈습니다. 프로테고(Protego)라고 명명된 한솔의 친환경 종이 포장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프로테고(Protego)는 탁월한 차단성을 보유
플라스틱, 비닐 등 연포장소재 대체할 것

 

 

 

보존성 높고 재활용 가능한 커팅엣지


'프로테고'는 '보호하다'라는 뜻의 라틴어로 이름 그대로 내용물을 보호하는 역할을 할 수 있는 종이입니다. 종이 표면에 코팅막을 형성시켜 산소, 수분, 냄새를 차단합니다. 특수 제조된 원지에 한솔제지의 독자 기술로 개발한 코팅기술을 접목해 이러한 고 차단력을 갖춘 종이 소재가 탄생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종이이기 때문에 종이류 분리배출을 통한 재활용이 가능합니다. 90% 이상 생분해될 뿐 아니라 기존 포장재처럼 플라스틱 필름이나 알루미늄 호일 등을 두세 겹 접착하지 않고 하나의 소재로 사용하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약 45% 줄였습니다.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2020년 대한민국 패키징 대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과 2021 세계포장기구(WPO) 선정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를 수상했습니다.

 

 

 

 

어디에 사용하면 좋을까?


코로나19로 배달이나 포장 서비스를 과거보다 훨씬 많이 이용합니다.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나가던 유통 업계가 다시 일회용품을 사용하게 되면서 폐플라스틱도 급증했습니다. 정부는 다회용기 장려 등 탈플라스틱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비용 구조상 손쉬운 선택은 아닙니다. 

 

프로테고는 가격 측면에서도 플라스틱 대비 약 20% 정도 차이로 커피, 스낵 등 식품 생산 업체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또한 화장품, 생활용품 등 일상생활의 다양한 제품 포장을 대체할 것입니다.

 

 


 
▶ 종이 마스크

우리가 매일 쓰는 마스크의 주요 재질은 부직포입니다. KF 마스크 제품의 겉감은 PP, 안감 폴리에틸렌(PE) 및 폴리에스테르 부직포, 필터 부직포, 끈 폴리우레탄 및 나일론, 코편 알루미늄, 연결고리 폴리옥시메틸렌 등입니다. 즉 성분을 하나하나 뜯어보면 결국 마스크 하나에 다양한 플라스틱 소재가 들어가 있는 것입니다.


▶ 100% 종이 물티슈
일반적으로 물티슈는 천연 펄프 레이온과 폴리에스테르 혼방의 부직포 원단으로 만들어집니다. 역시 플라스틱이 포함되어 있는 것입니다. 이디야커피 매장 내 종이 물티슈는 프로테고 소재입니다.


▶ 샴푸바
일상에서 가장 흔한 플라스틱 쓰레기 중 하나가 바로 액체 세제 용기입니다. 플라스틱 포장재를 쓰지 않도록 고체화시키고 포장을 종이화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 마스크팩
마스크팩 파우치는 플라스틱 필름이나 알루미늄 호일로 만듭니다. 마스크팩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업계 선두권을 점하고 있는 화장품 ODM 전문 제조업체 엔코스는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 제품의 패키지에 프로테고를 채택해 영국과 미국 등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 커피 파우치
커피 파우치에도 알루미늄 호일이 사용되었으나 7월부터 프로테고가 이디아 커피 원두를 담는 파우치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 프로틴파우더

안에 물을 넣고 흔들어서 바로 섭취하게 만든 프로틴파우더 용기도 프로테고로 만들어집니다.


한솔제지는 종이 소재 분야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플라스틱 의존도를 낮출 수 있는 친환경 소재 및 제품 개발에 매진함으로써 ESG 경영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최고의 기술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친환경 소재 기업으로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입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